책과 관련된 최종적인 기관은 결국 서점이다. (중략) 원래 자기가 고른 게 제일 좋아 보이지 않나? 초등학생이나 중학생들이 책방에 앉아 로망을 불태우면서 시집을 고를 기회를 우리는 박탈해버렸다. 

우석훈, 「문화로 먹고살기」  p.203


"사실은 이 책을 팔고 싶었다" 서점 직원의 진심이란 포스팅에 이어 '서점'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전자책 시대 도래 이전에 종이책도 이미 온라인에서의 구매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오프라인 서점은 어떤 차별점을 가지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얼마 전부터 '서점의 역습'이란 기사가 아사히 신문에서 4회 예정으로 연재되고 있습니다. 이 연재 기사에서는 '하루에 서점이 한 곳씩 폐점하는 상황'(일본)에서 서점의 새로운 시도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제 1회는 소위 '문맥 서가'에 관한 것이었는데요, 일본에서 '문맥 서가'는 장르별, 저자별, 이런 기준이 아닌 내용에 따라 개성적인 연출을 하는 서가를 말합니다. 요즘 '큐레이션'이라는 용어가 핫 키워드가 됐는데, 바로 서가에 일반적 기준으로의 진열이 아닌, '큐레이션'을 통한 새로운 콘텍스트를 부여해 가치를 만들고 관심을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기사에서는 몇몇 서점들의 '문맥 서가'라는 방식을 소개합니다.  


1. 다이칸야마 츠타야서점(代官山 蔦屋書店)의 사례

해적왕이 되려는 주인공 일행의 우정과 모험을 그린 만화 「원피스」와 「해적의 세계사」가 같이 꽂혀 있거나, 예수와 붓다가 동거하는 만화  「세인트 영맨」이 종교 서가에 꽂혀 있거나 하는 식으로 깜짝 만남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책은 옆에 어떤 것을 두느냐에 따라 표정이 바뀐다. 독자가 생각지도 못했던 책과의 만남을 제안"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서가를 꾸민다고 하네요.


2. 마츠마루혼포(松丸本舗)의 사례 (서가 사진 보기) 

'꿈이 있는 책'이라는 서가에는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 무라카미 하루키의 「어둠의 저편」, 그림책「산넨 네타로(三ねんねたろう)」가 꽂혀 있는 식입니다. 이곳은 고객의 체류 시간이 긴 것은 물론, 객단가(고객 1인당 평균 구매액)가 다른 점포의 1.5배라고 하네요. 

"(책을) 찾지 못하지만 만날 수 있는 서점입니다." 라는 게 점장의 말입니다. 


앞으로 2~4회에는 어떤 시도들을 소개할지 궁금하네요. 

여러분은 책과 어떻게 만나고 계신가요? 


■ 참고 링크 

"사실은 이 책을 팔고 싶었다" 서점 직원의 진심 (반비 블로그)

서점의 역습 (1)  (아사히 신문, 일본어, 2012.6.20)

대형 서점 복도 정중앙에 ‘책탑’ 쌓으려면… 한달에 600만원 (동아일보, 2012.6.20)

인터넷 서점에 돈만 내면 ‘화제의 책’ 뽑힐 수 있다 (동아일보, 2012.6.20)

posted by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