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는, 특히 반비처럼 작은 인문 출판사는 책이 나올 때마다 고민합니다.



제한된 홍보/마케팅 예산으로 어떻게 독자들에게 우리 책이 나왔다는 것을 알릴 수 있을까?


하지만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돌고 돌아 결국 현실적으로는,

서점 몇 군데 경품 이벤트를 하고,

저자 강연 한두 번하고,

SNS를 통해 소개하는 정도를 넘어서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면서 제발 눈 밝은 독자들이 알아서 우리 책을 발견해주기를!

우리 책이 우연히 어느 부지런한 독자의 손과 발에 걸려들기를!


간절히 빌고 또 빌 뿐입니다.



지난 달에도 신간 출간을 앞두고 그런 루틴한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번 책은 강연을 한 번만 할까? 아니 두 번?

경품은 뭘 걸지…?

그러다 문득,


이런 일들이 정말 우리 책을 읽고 싶게 만들긴 하는 걸까 하는 의심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실 출간 기념 이벤트로 저자 강연을 열면 수백 명이 몰려 으쓱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그 강연 현장에서 책을 구입하시는 분들은 10퍼센트도 안 됩니다.

그럴 때면 책에 강연을 끼워 팔아야 하는 건지, 강연에 책을 끼워 팔아야 하는 건지 헷갈립니다.

나는 누구? 여긴 어디? 같은 존재론적인 고민이 시작됩니다.





생각이 꼬리를 물다 보면 좀 과장된 생각도 듭니다.

책보다 강연을 강조함으로써, 우리가 나서서,

힘들게 책을 읽을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꼴은 아닐까?

책보다 경품을 강조함으로써, 우리가 나서서,

책은 매력적인 상품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는 꼴은 아닐까?


알고 보면 우리 스스로 책이 어렵고 별 효용도 없는 상품이라고 생각하는 건 아닐까?



그래서 출판사가 뭐 하는 곳인지,

출판사가 독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가 무엇일지

더 많이 생각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예전엔 그냥 좋은 책을 만들면 정말로 독자들이 알아서 읽어주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그런 경험을 해봤거나 하고 있는 살마들이 점점 더 보이지 않는다는 두려움,

책을 읽는다는 것이 (어렵지만) 보람차고 즐거운 일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이

이 나라에서, 지구상에서 사라지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살짝 고개를 드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해 야할 일은 

아주 근본적으로 책이 가진 미덕들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꾸러미가 이런 고민의 해답은 아니겠지만, 그 실마리를 담고 있긴 합니다.



책은 완결된 구조물이지만 끝없이 다른 책들로 이어지고 연결됩니다.

그 방대한 지식의 우주, 정보의 우주, 감정의 우주는

인류의 가장 뛰어난 업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한번 책을 제대로 읽기 시작한 사람은

다른 사람들이 권하는 책을 같이 읽을 수밖에 없고,

그 책과 연결된 책들을 이어서 일을 수밖에 없고,

그렇게해서 쌓인 책들을 옆에 두고 평생을 읽어나갈 수밖에 없는 게 아닐까요?

이런 읽기의 괴로움과 즐거움을 아는 독자들을 찾아내고 귀하게 대접하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만들어내는 데에도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우리 역시 그런 독자들 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이 한 권의 책을 만들기 위해서 수많은 책들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든 책을 사랑하는 만큼,

우리 책을 존재하게 해준 다른 책들도 사랑합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책들을 꾸러미 속에 담았습니다.



이 꾸러미는 일종의 성좌입니다.

막막한 책의 우주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우리를 안내하는 별자리.

이 별자리들을 나침반 삼아, 더 많은 독자들과 같이 길을 찾아나가고 싶습니다.



posted by Banbi Editor!






반비 책 꾸러미를 시작합니다.


같이 읽기, 이어 읽기, 쌓아두고 읽기를 제안합니다.





 1  반비 책 꾸러미가 뭐냐고요 ?


말 그대로 책들을 담은 꾸러미입니다.
반비에서 한 권의 신간이 나올 때마다 그 책과 같이 읽으면 좋을 법한 책
들을
4~5종 골라서 꾸러미에 담을 겁니다. 실제로 그 책들을
예쁜 반비 에코백에 담아서 반비를 애정해주신 독자 몇 분께 배달도 해드릴 예정입니다.



반비의 신간을 만든 편집자가 직접 발품, 손품, 머리품, 마음품 팔아서 준비하는 꾸러미입니다.
시집, 소설, 그림책, 동화책, 만화책, 인문‧사회과학 서적 등 모든 분야를 막론하고,
10년 전에 나온 책이든 20년 전에 나온 책이든 다 뒤져서, 반비의 경쟁사(?) 도서들까지 모두 포함
해서,
그 주제에 대해 이해와 공감을 넓힐 수 있는 책들을 엄선할 겁니다.


나아가 이 책들을 왜 골랐고 어떤 점에 주목해서 읽어야 할지,
친절하게 가이드까지 해드리려고 합니다.
반비의 편집자들이 직접 만든 최고의 단행본 커리큘럼이 될 겁니다. 




 2  왜 책 꾸러미냐고요 ?


책이 가진 가장 근본적인 미덕이 무엇일까요? 바로 가장 정련된,
가장 체계적으로 설계된
지식과 정보의 구조물이라는 점이 아닐까요?

가장 편리한 매체도 아니고, 가장 쉬운 매체도 아니고, 가장 재미있는 매체도 아니지만,
아직까지 인류 역사상 가장 신뢰할 만한 매체
라는 점은 그 누구도 반박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책 한 권은 그 자체로 완결된 구조물입니다.





그런데 한 권의 책은 또 여러 책들을 바탕으로 만들어집니다.
책은 하나의 구조물이자 그 자체가 늘 하나의 벽돌, 하나의 재료이기도 합니다.
하나의 책을 제대로 읽으면 자연스럽게 그와 연결된 다른 책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그렇게 책의 우주는 점점 더 확장되고 나의 세계도, 나의 우주도 점점 확장됩니다.

그래서 책은 같이 읽고, 이어서 읽고, 쌓아두고 읽을 때 진가를 발휘합니다. 


이런 읽기의 즐거움과 괴로움을 아는 독자들을 찾아내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이런 독자들을 더 많이 만들어내는 일도 하고 싶습니다. 우리 역시 그런 독자들 중 하나이니까요.
우리는 한 권의 책을 만들기 위해서 수많은 책들의 도움을 받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든 책을 사랑하는 만큼, 우리 책을 존재하게 해준 다른 책들도 사랑합니다.
또 우리 책이 만들어낼 미래의 또 다른 책들도 사랑합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책들을 꾸러미 속에 담았습니다.




 3  어떻게 활용하냐고요 ?


농산물 꾸러미, 빵 꾸러미, 화장품 꾸러미, 옷 꾸러미, 꽃 꾸러미…… 별의별 꾸러미들이 다 있는데 마음의 양식들을 담은 책 꾸러미도 한번쯤 선물해보시라는 뜻에서 준비했습니다. 그 옛날 어린이날이나 크리스마스에 받았던 과자 종합선물세트처럼, 드리는 분, 받는 분 모두에게 특별한 포만감을 선사할 겁니다. 





과자 꾸러미에 먹는 순서가 정해져 있지 않듯, 책 꾸러미에도 특별히 읽는 순서가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닙니다.
심지어 책 꾸러미에는 유통기한도 없습니다. 일주일이건, 한 달이건, 1년이건, 얼마가 걸리건 언젠가 읽으면 그만입니다.
손에 걸리는 책들을 부분적으로 먼저 보고, 나중을 위해 좀 남겨둬도 그만입니다.
다만
반비의 신간이 대략 한 달에 한 권 정도 출간되고 그때마다 새로운 꾸러미가 준비되니,
그 전에는 다 소화하시길 권장합니다. 


꾸러미 리스트는 반비의 SNS에 계속해서 공개될 예정입니다.
이 리스트들이 쌓이면 주제별로 최고의 단행본 도서목록이 쌓이게 되겠지요?
반비 SNS를 통해서 독자 여러분에게도 이 리스트에 추가하면 좋을 책들을 계속해서 추천 받을 겁니다.
(좋은 책들을 추천해주신 독자분들에게는 물론 감사의 마음을 전할 거구요.)

저자나 번역자에게도 직접 같이 읽으면 좋을 책들을 추천받아 공개할 거고요. 분야별 연구자들,
편집자들에게도 추천을 받아 더 풍성한 리스트들을 만들어나가려고 합니다. 




posted by Banbi Editor!
  • Favicon of http://eauballe.blog.me BlogIcon 세쯔 2015.08.20 20:10

    좋은 아이디어 같습니다. 같은 주제를 이야기 하고 있는 책 여러 권을 함께 읽게 되면 얻어지는 정보는 정말 어마어마하겠지요. 책 한 권이 하나의 구조물이라면 같은 주제의 책 여러 권이 모인 꾸러미는 구조물들이 모인 마을쯤 되려나요? ㅎㅎ
    다만, 저는 한 주제를 여러 권 연이어 읽으면 싫증이 나곤 해서 쉬엄쉬엄 읽어야 한다는^^;;
    아무튼 좋은 것 같습니다. 요즘 출판사들끼리 서로 타사의 책들도 함께 선물하고 이런 게 많아진 것 같아서 보기 좋으네요 :)

    • Favicon of https://banbi.tistory.com BlogIcon Banbi Editor! 2015.08.21 09:22 신고

      반비 페이스북에서 책꾸러미를 진행하고 있으니 계속해서 지켜봐주시고 좋은 조언도 부탁드립니다. :)